건강검진자 허위 입원, 보험금 편취한 병원장 등 무더기 검거

2017-11-02 11:41:04 by 금승한기자 기사 인쇄하기


- 86명, 국민건강보험, 민간보험사로부터 1억 6천여 만 원 부당 수령 -

대구달성경찰서(서장 오완석) 수사과(팀장 경위 박광석)는 건강검진 목적으로 내원한 환자를 상대로 실손 보험금을 탈 수 있도록 허위로 입원시킨 대구 소재 모 병원장을 비롯 해당병원  관계자 4명과, 실손 보험금을 부당 청구한 82명 등 총 86명을 검거하였다.

 병원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들은 2014년 12월부터 건강검진 및 검진 목적으로 내원한 환자에게 실손보험 가입 확인한 다음 두통 등을 사유로 상급병실인 2인실에 입원케 한 후 다음 날 퇴원하였음에도 5일간 입원한 것처럼 서류를 작성, 실손보험 가입자 82명으로 하여금 1억 700만원 상당의 실손 보험금을 받게 하는 한편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요양급여비 5,300만원 상당을 청구하여 편취한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하였다.

경찰은 일반건강검진 대상자들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비급여 항목인 MRI, 초음파 검사의 비용이 비교적 고가이고, 입원 시 진료비를 실손 보험금으로 충당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하여 병원에서 허위 입원을 시키는 사례가 충분히 발생할 수 있고, 다른 병원도 확인할 필요성이 있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석 팀장은 요양급여비와 실손 보험금이 부당하게 지출되는 사례가   발생하면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지게 되고,  시민들께도 이와 관련한 많은 제보를 당부드리며, 범죄혐의 확인되면 소정의 범죄신고보상금을 지급해 드린다고 말했다.

금승한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