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청정해역에서 올해 햇김 첫 생산 전국 양식 면적 22%로 최고…1,325억원 생산 예상

2017-10-16 15:27:58 by 한형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진도군에서 겨울철 건강 식품으로 인기가 높은 2018년산 햇김이 작년보다 4일 빠른 지난 10월 11일(수)부터 위판되어 본격적인 햇김 생산이 시작됐다.

진도군 고군면 회동 위판장에서 위판된 이번 햇김은 곱창김(잇바디돌김)으로 23-24℃에서 잘 자라는 조생종이며, 적조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해역에서 생산되고 있다.

특히 진도산 곱창 김은 게르마늄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맛과 향이 독특하고 우수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아 일반 김과 달리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김 양식 면적이 15,327ha로 전국에서 제일 많고 총 생산량도 22%를 차지하고 있는 진도 김은 현재 204어가가 101,533톤을 생산했다.

김 위판고는 ▲528억원(2015년) ▲918억원(2016년) ▲1,233억원(2017년)이며, 올해는 1,325억원으로 예상되어 군민소득 1조원 달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진도 김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22%의 생산양을 차지하고 있다”며 “2018년산 김 품질 향상을 위해 무면허 불법양식시설과 어업권 정비 작업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올해 김 육·해상 채묘 지원 사업 등 총 28억4,800만원을 김 생산 어업인들에게 지원하고 있다.

한형민 기자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