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위협하는 공연음란범 검거

2017-03-06 15:09:08 by 금승한기자 기사 인쇄하기





포항북부경찰서(서장 이성호) 학산파출소는 3월 6일(월) 지난 4일  00:00 경 포항시 북구 대신동 소재에 있는 한 병원 앞 노상에서 바지를 내려 성기를 노출하며 자위행위를 하던 A씨를 검거하였다.

 같은 날 00:10 경 A씨(30세)는 대신동 소재에 한 아파트에서 피해자B씨를 상대로 음란행위를 하던 중 B씨가 신고하자 달아났고, 아파트로 장소를 옮겨 피해자 C씨를 상대로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음란행위를 하고 있다는 두 피해자의 신고로 출동한 학산파출소 순경 박진범, 김성엽은 B씨와 C씨의 진술을 토대로 주변 동선을 파악하여 근처 골목길을 배회하는 A씨를 발견‧검문하여 체포하였다.   

 이 뿐만 아니라 기계파출소에서는 지난 달 28일 포항시 북구 기계면에 있는 등산로 주변에서 바지를 벗고 성기를 흔드는 등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상습적으로 음란행위를 해오던 D씨(65세)를 검거하였다. 

 D씨는 D씨가 차를 타고 도망가는 것을 본 한 시민이 차량번호 4자리를 메모지에 적어 놓은 것이 결정적 역할을 하였다. 기계파출소 경위 백윤열, 김정석은 동네 방범진단 중 D씨가 기계면 다리 근처에서 차를 타고 돌아다니면서 음란행위를 한다는 제보를 듣고,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검거한 것이다.

포항북부경찰서 관계자는, “점점 날이 풀리면서 자신의 욕구를 참지 못하고 음란행위를 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몰래카메라를 찍거나 자위행위를 하는 사람을 보면 즉시 신고하여 더 큰 성범죄로 직결되는 것을 방지하여야”한다고 당부했다.

금승한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