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황금연휴 ]비싸서 엄두안났던 뮤지컬·연극 반값 할인

2017-09-30 16:14:21 by 조이령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 뉴컨텐츠컴퍼니 제공
최장 10일의 황금연휴가 이어진다. 먹고 놀기만 하긴 좀 시간이 길다. 이번 연휴 '문화생활 한번 해볼까'하고 공연을 찾아보면 티켓값이 만만치 않다. 영화에 비하면 최고 5배까지 비싸다. 하지만 요즘 세상, 제가격내고 보는 공연없다. 추석을 맞아 각종 할인도 풍성하다. 뮤지컬·연극중 보고싶은 공연을 반값에 볼수 있는 기회다.
 
◇뮤지컬

루 월러스의 원작 소설(1880)이 바탕이자 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동명 영화(1995·윌리엄 와일러)로 유명한 '벤허'(10월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는 추석 연휴에 최대 50%의 할인을 제공한다. 유준상, 박은태, 카이 등 정상급 배우들이 출연한다. 무대 위에서 영화의 백미로 꼽히는 해상 전투, 전차 경주신 등을 재현했다.

동명 소설이 바탕인 뮤지컬 '서편제'(11월5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동시에 10월4일 추석 당일 로비에서 공연의 한 장면인 '사랑가'를 직접 배워볼 수 있는 이벤트 '북&소리 체험'을 마련한다.

올해 네 번째 시즌을 맞은 스테디셀러 뮤지컬 '레베카'(11월12일까지 한남동 블루스퀘어)는 는 20% 할인을, 뮤지컬스타 류정한·홍광호·신화 김동완 주연의 뮤지컬 '시라노'(10월8일 LG아트센터)는 최대 50% 할인을 제공한다.

화려한 탭댄스가 인상적인 쇼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10월9일까지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 VIP, R, S, A 전 좌석을 '1+1' 특가 할인으로 제공한다.


장수상회 

18세기 나폴레옹 시대를 재현한 무대와 뮤지컬스타 임태경·마이클 리·한지상이 출연하는 '나폴레옹'(10월22일까지 샤롯데씨어터)은 10월 1일~9일 '추석 위크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 같은 기간 지방에서 서울로 역귀성 하는 관람객에게는 '역귀성 할인 40%‘도 제공한다.

뮤지컬 '렌트' 극작가로 유명한 조나단 라슨의 유작인 뮤지컬 '틱틱붐'은 10월9일까지 추석연휴 1+1 할인을 진행한다.

공연 개막 전인 추석 연휴 기간 예매하면 할인을 제공하는 뮤지컬도 있다. 고(故) 김광석과 그룹 '동물원'을 다룬 뮤지컬로 오는 11월 재공연하는 '그 여름, 동물원'은 10월 1일~9일 30% 할인을 제공한다.

◇연극

치매에 걸린 아내와 그녀를 살뜰히 돌보는 남편의 애절한 이야기인 연극 '사랑해요 당신'(10월29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은 전석 1만원 할인혜택이 제공된다. 이순재, 장용, 정영숙, 오미연 등 TV 드라마를 통해 익숙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신구, 손숙 등 노년계 아이돌이 나오는 연극 '장수상회'(10월8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는 1인 4매에 한해 전석 30%를 깎아준다. 더불어 만 60세(1957년생)가 넘으면 관람료의 50%를 깎아주는 이벤트도 있다.


사진/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2017.09.29. (사진 = 스토리피 제공)

선생님과 학생의 날 선 대립을 통해 자본주의 시대가 만든 비극과 폭력성을 그린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10월15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은 10월9일까지 추석 연휴 1+1 할인을 진행한다. 10월 3일~9일 9회차동안 회당 1명씩 관객을 추첨해 작품 속 엘레나 선생님의 '열쇠'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벌인다.

150년 전 황량한 서부시대를 담은 작은 성당을 배경으로 삼은 '프론티어 트릴로지'(11월19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는 10월 1일~9일 잔여석에 한해 '황금연휴 특별 할인' 20%를 제공한다.
 
대학로의 스테디셀러로 군림하고 있는 오픈런 연극 '옥탑방 고양이'(틴틴홀)와 '운빨로맨스'(올래홀)는 50% 할인된다. 

이와 함께 공연 예매사이트 인터파크도 추석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벌인다. 황금연휴 할인 프로모션과 함께 한 공연을 여러 번 보는 '회전문 관객'이나 혼자 공연 보는 것을 즐기는 혼공족 관객을 위한 '황금관객 어워즈'를 진행한다. 다양한 패턴의 관객들을 추첨해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다.

조이령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