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추석 연휴 해상경계강화 해양사고 대응태세 구축추석 명절을 앞두고 해경이 해양사고 대응시스템을 공고히 다지는 등 해상경계를 강화한다.

2017-09-27 17:22:40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김정식)는 추석 연휴를 맞아 3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국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해상경계강화 및 해양사고 대비 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석 연휴 해상경계강화 근무는 각 종 국내․외적 상황 등으로 인한  혼란한 사회 분위기에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일념 하에 흔들림 없는 해양주권 수호와 해양사고 대비 안전관리 임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목포해경은 주요 항로에 경비함정을 배치해 어선 및 다중이용선박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현장 구조세력의 긴급 출동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불법조업 외국어선 감시 및 명절을 틈탄 절도, 해양오염물 배출 등 불법사항에 대해서도 단속이 강화된다.

 정영진 경비구조과장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들뜬 분위기에 편승해 각 종 범죄와 해양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매우 높다”며 “비상근무체제 확립을 통해 해상안전과 치안유지 등 국민이 안심하고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