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특별 민생자금 16조 푼다

2017-09-25 07:55:58 by 이상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정부는 추석을 맞아 중소기업의 돈 가뭄을 해소하고, 전통시장 상인들의 추석 성수품 구매 지원을 위해 약 16조원의 자금을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추석연휴 기간 중 금융분야 민생지원 방안 회의' 결과를 공개했다.

먼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을 통해 긴급한 자금수요가 존재하는 중소기업에 대해 11조2000억원의 추석 특별자금을 공급한다. 신규의 경우 기업은행 3조원, 산업은행 1조2000억원이며 만기연장은 기업은행 6조원, 산업은행 1조원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추석 전후 예상되는 대금 결제, 상여금 지급 등 중소기업 소요자금 증가에 대응해 신규 1조3000억원, 만기연장 3조3000억원 등 총 4조60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한다.

미소금융의 전통시장 소액대출 지원사업을 통해서는 약 70억원의 추석 성수품 구매대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장 10일에 이르는 긴 연휴를 맞아 금융서비스 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해 고객 민원 핫라인을 유지하고 이동점포, 탄력점포 등을 운영한다.

주요 역사, 공항,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의 경우 연휴 중에도 76개의 탄력점포를 운영해 입출금 및 환전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차역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는 8개 은행 14개 이동점포가 운영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특히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상인들의 자금애로 해소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 "금융당국은 리스크 요인에 대한 경계감을 늦추지 말고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보안사고·해킹 등 전산보안 취약사항에 대해서도 만반의 태세를 갖춰달라"고 지시했다.

이상우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