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아버지’영상 전격 공개」

2017-07-03 10:44:23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





부산경찰청(청장 허영범)은.
5월 부산시민이 참여한 ‘사랑해’ 영상에 이어, 지금까지 가족을 위해 묵묵히 지내왔던 아버지와 젊은 경찰관 아들의 진솔한 고백을 들을 수 있는 ‘아버지’ 영상을 공개 하였다

공개된 ‘아버지’ 영상은
KB금융그룹에서 제작한 영상을 벤치마킹하여, 부모가 된 젊은경찰관에게 ‘아버지’의 진솔한 고백이 담긴 영상편지를 깜짝 공개하는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제작 하였다.
경찰관의 ‘아버지’들은 자녀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고, 이를 본 경찰관들은 울컥하는 마음을 애써 감추려하였고, 이내 아버지의 사랑에 눈물을 보이기도 하였다.
아버지’ 영상은 부산경찰청 SNS에 공개한지 하루만에 조회수 62만건, 좋아요 13,000명, 공유 871회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는등 평소 어렵기만 했던 아버지에 대한 감사함을 느끼고 공감하였다.
또한, 이번 영상은 부산항만공사의 협조로 ‘좋아요’ 1건 당 200원을 적립(최대 200만원) 노인 복지단체에 기부하기로 하였는데 영상 공개 5시간 만에 ‘좋아요’ 1만건을 넘어 목표금액을 달성하기도 하였다

이번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왜 부모님은 항상 “내가 못해줘서 미안하다”라는 말씀을 하시는지’, ‘아직까지 아버지 생각하면 눈시울만 붉어지네요’, ‘아이를 낳고 가져보는 나이가 되니 더 먹먹하고 정말 와 닿네요’ ,‘부르고 싶어도 더 이상 불러 볼 수 없는 아버지, 아이한테 주는 사랑만큼 낳아주신 그분들에게도 똑같은 사랑을 주세요’라며 부모님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되새겼다.
이번 ‘아버지’ 영상으로 마감한 세대공감 프로젝트는,
부산경찰청에서 아동학대·학교폭력·가정폭력 등의 사회적 문제를 세대(世代)와 연계하여, 각 세대의 목소리를 담은 콘텐츠를 통해 각종 사회적 문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여 이를 해결하고자 한 프로젝트로,
세대별 목소리를 경청하여, 심화되는 ‘세대갈등’ 문제를 공감을 통해 치유하고 봉합하려는 취지도 담았다.
051) 519-5661
부산지방경찰청 윤경돈 홍보담당관은,
영상을 보고 지금의 부모세대를 훌륭하게 키워낸 노인세대에게 감사함을 느끼고, 공경하는 마음으로 자주 찾아뵙기를 바라며,
아울러 세대공감 프로젝트를 통해 공개된 콘텐츠를 통해, 갈등을 치유하고 봉합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라고 전했다.

윤한석기자[prer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