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단지 난폭운전, 공포탄 쏴 제압

2017-02-21 07:53:57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 금정경찰서는 20일 금정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난폭운전을 하며 난동을 부린 신원 미상의 남성을 공포탄 1발을 쏴 검거했다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차량을 난폭하게 몰며 난동을 부린 40대 남성을 경찰이 공포탄을 쏴 검거했다.

20일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2분께 금정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차량 1대가 경적을 계속 울리고 있다는 주민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 2대를 현장으로 출동시켰다.
경찰은 아파트 단지 내에서 난폭운전을 하면서 주차된 차량 등을 파손하고 행인을 위협하는 등 난동을 부리고 있는 차량 운전자 김모(49)씨에게 경고방송을 하고 3단봉으로 제압을 시도했다.

하지만 김씨는 순찰차 2대를 잇따라 들이받는 등 계속 난동을 부렸고, 이에 경찰은 공포탄 1발 쏴 김씨를 체포했다.
이 차량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경찰관 1명이 다치고 순찰차 2대와 일반 차량 1대가 파손됐다.

이 남성은 경찰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한석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