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주택가서 산악회 동료 엽총으로 쏜 40대女 검거

2016-12-12 08:04:12 by 맹천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대낮 주택가에서 산악회 동료를 엽총으로 쏜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유모(46·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에 있다고 11일 밝혔다.

유씨는 이날 오후 1시20분쯤 서울 중랑구 묵동의 한 주택가에서 자신과 같은 산악회 동료였던 조모(39·여)씨를 엽총으로 3차례 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허벅지 부위에 총을 맞았지만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을 쏜 후 유씨는 "내가 사람을 쐈다"며 112에 직접 신고를 했으며 출동한 경찰에게 별다른 저항 없이 검거됐다.

경찰 조사에서 유씨는 같은 산악회 소속이던 조씨 때문에 산악회 활동을 할 수 없게 되자 불만을 품었고, 이날 서울 양천경찰서 신정2지구대에서 보관 중이던 엽총을 '사냥을 간다'며 출고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유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며, 이르면 12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맹천수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