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 주택용소방시설 설치로 화재로부터 안전한 가정을 만들자!!

2017-01-02 13:52:17 by 김호진 기사 인쇄하기


​​인천남동소방서 서창119안전센터장 소방경 김호진​​​​

다사다난 했던 병辛년 한해가 가고, 정유년 새해가 밝아왔다. 새로운 시작을 향한 설렘과 기대 속에, 많은 이들은 가정의 행복과 안녕을 기원했다. 가족 구성원 모두 새해에 아무런 사고 없이 잘 지내기를 바라는 마음이 무엇보다 컸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사는 요즘 시대에, 사고란 워낙 복잡․다양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그 누구도 쉽게 예측을 할 수가 없다. 게다가, 지금과 같은 겨울철은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겨울철이면 뉴스, 신문 등을 통해 빈번하게 화재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으며, 그 중에서도 우리는 가족이 매일 함께하는 공간인 ‘주택’에서의 화재가 적지 않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최근 5년간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전체 8,727건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주택화재는 2,187(25.1%)건이었으며, 주택 화재로 발생한 사망자는 41명으로 같은 기간 전체 사망자 71명 중 절반을 넘었다.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밤 11시에서 새벽 5시 사이로 심야 취약시간대에 발생하였으며, 이는 화재발생을 조기에 인지하지 못해 유독가스를 흡입하여 사망하거나, 인지를 하더라고 초기소화를 할 수 있는 소화기조차 비치되지 않아 초기진압에 실패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주택에서 화재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은 없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주택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비치하는 것이다. 소화기는 초기 화재 시 소방차 1대의 위력과 맞먹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 발생 시 연기 또는 열을 감지해 알림으로써 인명 및 재산피해를 줄일 수 있는 주택안전에 꼭 필요한 소방시설이다. 화재는 골든타임을 기점으로 화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다량의 유독가스가 발생하여 질식의 위험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단독경보형감지기로 화재를 초기에 인지하여 인명피해를 대폭 줄이고,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 소화를 실시하여 큰 화재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미국 등 선진국은 감지기 1개, 소화기 1개를 포함한 주택용 기초소방시설 설치를 과거부터 법제화 해 화재피해 저감에 효과를 보고 있다. 주택용 기초소방시설 보급률이 1989년 전체 주택 중 35%정도였던 영국은 꾸준한 홍보와 설치사업 추진으로 2011년에는 88%에 달했고, 같은 기간 주택화재 사망자는 642명에서 294명으로 54%가 감소했다.

이에 우리나라에서도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방시설법을 개정하여 신축이나 증축하는 주택은 2012년부터, 기존 일반주택은 2017년 2월 4일까지 모든 주택에 소화기 1개, 감지개 1개를 설치하도록 의무화했다. 설치대상은 단독주택·다가구주택·연립주택·다세대주택 등이며, 설치기준은 소화기는 각 세대별, 층별 1개 이상,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방과 거실 등 구획된 실마다 설치하여야 한다. 구입은 인터넷 매장 또는 대형마트, 인근 소방기구 판매점 등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화재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 것이다. 하지만 화재예방만큼 화재가 발생했을 시 초기에 발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이번 겨울, 위급한 순간에 본인과 가족을 위해 생명의 알람을 울려 줄 기초소방시설을 설치해 평온하고 즐거운 새해를 맞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