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고위험군 전화 상담자 응대 위한 전 직원 연수 ‘부산생명의전화’와 함께 전 직원 전화상담 중 대처 능력 향상

2022-12-02 14:10:22 by 이진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하윤수)은 시교육청 콜센터(1396) 상담사와 전 직원의 자살 위기 호소 등 고위험군 전화 상담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비영리 시민 단체 ‘부산생명의전화’와 함께 정기적인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시교육청 전화 상담사와 직원들의 고위험군 전화상담 중 상황 대처 능력을 향상시키고, 112 등 유관기관에 신속하게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7일 오후 6시 콜센터 상담사를 대상으로 첫 연수를 운영한다. ‘부산생명의전화’ 문갑수 상담실장이 나와 고위험군 상담자 응대 방법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부산교육 콜센터 상담사들은 전화상담 후 상담자에게 높은 만족도 평가를 받는 전문 인력으로, 이 연수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시교육청은 전 직원 대상 ‘자살예방 전화응대 매뉴얼’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 상담이 어려운 평일 야간과 휴일에는 ‘위기상황 대비 전화응대 매뉴얼’을 보급해 당직근무자의 대응력을 키워줄 계획이다.

김범규 시교육청 생활체육건강과장은 “이번 연수는 우리 교육청 직원들의 고위험군 전화상담자 대응력을 키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우리 교육청은 생명 존중 인식 제고 및 기반 조성을 위한 교육, 자료 개발 및 보급 등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생명의전화’는 365일 24시간 전화상담실을 운영하고, 다양한 생명 존중·자살 예방 활동을 펼치는 비영리 시민 단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