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50년 기업 , 미래 50년은 ‘지속가능한 축산업’ 비전 제시

2022-08-01 22:46:19 by 배명효기자 기사 인쇄하기

 

-  1973년 농장에서 시작한 선진, 50년 노하우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축산업’ 사업 모델 제안

미래 축산 50년은 ‘지속가능한 스마트 축산’으로 ‘ICT 스마트팜’과 ‘환경문제 해결’이 핵심

 

선진 계열사, 축산환경솔루션 전문 기업 세티 허용준 대표


안성[IBS중앙방송=배명효기자]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양돈 · 환경 관련 주요 전문지 미디어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위한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1973년 경기도 이천의제일종축이라는 작은 농장에서 시작한 선진은 오는 2023 50주년을 맞이한다. 과거 50년 동안 생산성과 물량 등 양적 성장에 집중했다면 미래 50년은지속가능한 스마트 축산이라는 비전을 밝혔다

선진은 축산업이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한 1970년대 이후, 2020년대 2세대 양돈인들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생산성과 수익성은 물론, 고된 노동에서 해방하는 이른바 ‘Easy Farming, High Living’을 핵심가치로 선정하며, 이를 위해노동집약적 농장 운영방식환경문제를 선결해야 한다고 전했다.

다음은 국내 양돈이착한 산업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환경오염, 악취 등 축산업이 이웃과 함께 하는데 불편한 요소들은 우리 양돈이 해결해야할 필수 요소이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며 미래 양돈을 위해 ICT 기반의 스마트팜과 스마트파밍을 준비하고 있는 애그리로보텍과 축산이 마주한 환경적 과제를 해결할 세티(SETI) 등 두 계열사 대표의 비전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2016년 선진 계열사로 편입한 축산 ICT 기업 애그리로보텍(대표이사 함영화) 2009년부터 축산업의

낙농, ▲양돈, ▲한우, ▲조사료(건초나 짚처럼 섬유질이 많은 사료) 분야에서 컨설팅과 소프트웨어, 시스템 개발 사업을 진행해왔다. 2021 12월에는 로봇착유기 세계 1위 기업 렐리사의 로봇착유기를 국내에 100대 보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애그리로보텍의 양돈 분야는 설비에서 관리까지 컨설팅하며, 편리한 농장과 생산성 향상을 목표로 운영하고 있다.

에그리로보텍은 농장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시설 투자 등의 하드웨어적 요소인스마트팜과 스마트팜에서부터 나온 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하는스마트 파밍의 도입 및 운영방법, 컨설팅 제공을 통해 ‘Easy Farming, High Living’(지속가능한 축산, 가치있는 삶)의 비전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세티(대표이사 허용준)는 현재 축산업의 당면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한 축산 환경종합 솔루션 기업이다. 가축 분뇨 정화처리, 가축분뇨 자원화 사업, 악취 저감 솔루션 등을 제시하고 있다.

낙농 착유세정수 정화처리에서 시작한 세티는 올해 8월 경남 진주시에 일 60톤 처리규모의 양돈분뇨 정화방류 시설 준공을 앞두고 다. 세티는 이외에도 착유 과정에서 발행하는 착유세정수 정화처리시설 패키지 밀크린(Milklean)을 개발한 바 있다. 세티는 선진의 계열사로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어 축산 환경에 대해 장기적인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선진은 지난 50년간 축적된 축산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의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만드는데 사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축산을 가장 잘 알고 양돈업으로 내실을 다진 기업으로 실제 농장에서 필요한 기술을 자체 농장에 도입, 보완하여 고객 농장과 나눈다는 개념은 1973년 제일종축의 창립 이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선진 사료영업본부 마케팅실 최승선 실장은 “지난 반세기 축산업에 진심을 다한 선진은 앞으로의 50년도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위해 묵묵히 걸어나갈 것”이라며, “스마트한 산업 환경을 만들어 국내 양돈이 젊은이들이 도전하는 산업, 이웃에 사랑받는 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역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선진 기업소개]

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www.sj.co.kr, 총괄사장 이범권)은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30년 가까이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97년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최근 인도에 이르기까지 총 5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 축산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