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경찰서, 보이스피싱 용의자 검거

2017-05-11 16:30:07 by 금승한기자 기사 인쇄하기


예천경찰서(서장 이양호)는 5월 11일(목) 지난 10일 보이스피싱으로 가로챈 돈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 중국계 말레이시아인 A(30)씨를 검거, 사기혐의로 구속했다. 

 이들 보이스피싱 조직은 불특정 다수인에게 무작위로 전화해 “우체국 직원인데 당신의 개인정보가 유출되 또 다른 피해를 입을 수 있으니 예금된 돈을 집에 찾아다 냉장고에 보관하라. 그리고 현관열쇠는 우유통에 넣어둔 뒤 사진관에 가서 사진을 찍고 기다리면 연락하겠다.”며 피해자를 안심시킨 뒤 냉장고에 보관한 현금을 갖고 도주하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구속된 A씨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똑같은 수법으로 B(62)씨에게 1,280만원을 가로챈 뒤 도주하려다 안동경찰서의 공조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이 일시와 장소, 비밀번호 등을 알려주면 피해자의 집에 침입해 피해금을 절취하거나 인출해 보이스피싱 조직이 지정하는 장소나 계좌로 전달하는 일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안동섭 생활안전교통과장은 “안동과 예천경찰의 신속한 공조수사 덕에 보이스피싱 범인을 검거하게 됐다”며“앞으로도 보이스피싱 범죄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기관 등과 협업해 신속한 지급정지, 부정계좌 등록 등으로 피해금이 조속히 회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금승한기자(press016@naver.com)   ​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