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각급 학교에 자동심장충격기 586대 지원 응급상황시 골든타임 확보 위해 예산 11억7,200만원 들여 514개교에 지원

2022-01-25 09:22:44 by 전성하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전성하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각급 학교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골든타임(4분) 안에 응급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학교에 자동심장충격기(AED) 586대를 추가로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부산지역 모든 초·중·고·특수학교에는 자동심장충격기가 1대 이상 설치되어 있다.

이번 추가 지원은 학교 건물 간 거리가 멀어 골든타임 확보에 어려운 학교와 자동심장충격기가 설치되지 않은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를 위해 부산시교육청은 지난해 8월 유치원과 각급학교에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사립유치원 251개원(274대), 초등학교 95개교(109대), 중학교 66개교(73대), 고등학교 92개교(120대), 특수학교 5개교(5대), 학력인정평생교육시설 5곳(5대) 등 모두 514개교(586대)에 자동심장충격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경우에는 유아와 성인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성인용 패드와 함께 아동용 패드도 지원한다.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3월 중 지원대상 학교에 자동심장충격기 구입비 1대당 200만원씩 총 11억7,200만원을 지원한다.

김칠태 시교육청 안전기획과장은 “자동심장충격기는 심정지 등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가장 필수적인 장비이다”며 “응급상황시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직원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