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온 '기준금리' 1.25%로 인상

2022-01-16 11:57:31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2022.01.14.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2022.01.14.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4일 기준금리를 연 1.0%에서 1.25%로 인상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금융통화위원들과 논의 후 이같이 결정했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까지 낮춘 바 있다. 이후 기준금리는 지난해 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0.25%포인트씩 인상됐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으로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 가게됐다. 기준금리를 연속 인상한 것은 2007년 7월과 8월 2개월 연속 인상한 후 14년 5개월 만에 처음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