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제, KTX 타고 2시간50분대GO-GO,

2022-01-11 19:52:41 by 배명효기자 기사 인쇄하기

 



2027년 남부내륙철도 개통으로 2시간단축!
김천-거제연장 177.9㎞, 총사업비 4조8000억 투입 
 

거제[IBS중앙방송=배명효기자]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총연장 177.9㎞, 총사업비 4조8000억 원을 투입해 경북 김천시와 경남 거제시를 연결하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2027년 노선이 개통되면 KTX로 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 대에 이동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을 이달 13일 확정해 고시한다고 밝혔다. 남부내륙철도는 국비 4조8015억 원을 투입해 김천시에서 거제시까지 단선철도 177.9km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올해 설계에 착수해 2027년 노선을 개통할 계획이다. 남부내륙철도의 정거장은 김천·성주·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마산역 등이다. 성주·합천·고성·통영·거제 등 5개 정거장이 신설되고, 김천역과 진주역은 환승역으로 개량된다.

이노선이 개통되면 고속철도 서비스의 소외지역이었던 영남 서부지역이 수도권에서 KTX·SRT로 2시간 대에 연결된다. 열차는 서울역과 수서역, 광명역에서 출발해 환승 없이 거제와 창원(마산역)을 하루에 총 25회 운행한다.

수도권에서 진주까지의 소요 시간은 기존 3시간 30분(버스)에서 2시간 25분으로, 거제까지는 4시간 30분(버스)에서 2시간 54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향후 남부내륙철도는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거쳐 공구별로 일괄입찰(Turn Key) 방식과 기타공사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스마트건설기술(BIM, IoT, 드론 등)을 도입해 철도건설의 생산성을 높이고 품질도 향상시킬 예정이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약 12조5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9만7000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파급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새로 건설하는 역 인근의 역세권을 개발하고 환승교통체계를 구축해 신설역을 조기에 활성화할 방침이다.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건설 일자리 창출, 지역 관광 활성화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청년 인재 유입으로 수도권과의 격차를 해소하는 등 국가균형발전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 했다.

이번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35만 거제시민들과 지역단체들의 염원이며 숙원사업이 이루어졌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