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장모 대응' 검찰 의심문건 등장…박범계 "확인필요""사찰 내지 정보 수집이 있지 않았나"

2021-09-14 20:36:52 by 맹천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1.09.13.

【서울=IBS중앙방송】맹천수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새로 제기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더 조사가 돼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14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처럼 답했다.

김 의원은 '대검이 작성했다는 이 자료가 사실이라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야 한다'는 지적에 박 장관은 "문건을 촘촘하게 정독했다"며 "문건이 가리키는 것의 근거나 출처 등은 더 조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건이 가리키는 것은 '고발사주 의혹'에서 처음부터 의문시했던 여러가지 정황들, (고발장 등이) 순간으로 작성된 것이 아닌 여러가지 과정과 절차를 거쳐 작성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의 일정 부분을 반영한다"고 했다.

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대응 문건과 관련해 "검찰 관계자가 내부방을 조회하지 않는다고 한다면 도저히 알 수 없는 사실"이라며 "감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고발사주 의혹' 고발장을 이야기하며 "2019년 8월부터 2020년 4월까지를 언급하고 있고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 얘기가 나온다. 고발장은 단순 고발을 위한 것임을 넘어 상당한 정보가 축적되지 않고서는 작성할 수 없는 것인데, 그래서 사찰 내지 정보의 수집이 있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해당 보도 하나를 보고 감찰하겠다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자 박 장관은 "과연 근거가 있는 문건인지 확인은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고발사주 의혹) 고발장이 가리키는 것이 수사정보정책관실이라고 말씀드렸고, 그러면 많은 정보를 다뤄야 하고, 그 정보의 시작은 2019년 8월부터"라며 "그런 관점에서 (대응 문건을) 볼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에서는 윤 전 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이 장모 최모씨 사건에 대한 내부 대응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나온 3쪽 분량의 문건에는 최씨가 직접 연루된 사건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