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장 이어 장모문건…검찰, '윤석열 레드팀' 운영했나 추·윤 갈등 국면 '레드팀' 운영 의혹

2021-09-14 20:32:56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지난 3월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총장직 사의 표명을 하고 있다. 2021.03.04.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윤 전 총장 장모 사건 '대응문건 작성 의혹'이 새로 제기돼 주목된다. 고발장과 문건 모두 지난해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당시 검찰 내부에 '윤석열 총장' 이슈에 방어막 역할을 하는 소위 '레드팀'이 운영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해 3월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윤 전 총장 장모 최모씨 사건 '대응문건'의 진위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한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 문건은 윤 전 총장 시절 대검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건에는 최씨가 직접 연루된 사건 등이 정리돼있고, 일부 내용은 검찰 관계자가 내부망을 조회하지 않고는 알 수 없는 사건들이라고 한다.

이를 두고 지난해 대검이 윤 전 총장 부인과 장모 사건 등 정보 수집을 담당하며 사실상 변호인 역할을 한 것이 아니냐는 등의 의혹이 나왔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곧바로 반박했다. 당시 대검 관계자가 '검찰총장 가족에 대한 수사가 부실했다는 의혹이 반복적으로 보도돼 언론 등 문의에 응하기 위해 소관부서에서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또 윤 전 총장은 이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고도 해명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재임 시절 대검이 광범위하게 정보를 수집했다는 등의 의혹이 쉽사리 가라앉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뉴스버스에서 제기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 역시 지난해 4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범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 이를 야당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이 골자다. 당시 수사정보정책관실은 검찰총장의 지휘 아래 정보를 수집하는 기능 등으로 논란이 돼 현재는 그 기능이 축소됐다.

아울러 지난해 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 전 총장의 징계를 청구하면서 사유로 들었던 '판사사찰 의혹' 역시 대검 내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만들었다는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이뤄진 바 있다.

이와 관련 이정현 당시 대검 공공수사부장(검사장)은 지난해 12월 윤 전 총장의 징계위원회에서 '전해 들은 얘기로는 수정관실에서 총장님 지시에 따라 한달 전부터 총장님 사모님, 장모님 사건과 채널A 사건을 전담해 정보수집을 했다고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 전 총장이 취임한 이후인 지난 2019년 8월께부터 지난해 초까지 대검 내부에서 '사찰 내지 정보수집'이 이뤄지지 않았겠느냐고 지적하며 이 부분에 대한 조사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이에 '고발사주 의혹'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대검 감찰부에서 '장모 대응문건 작성 의혹' 등으로 조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대검 감찰부는 범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물론, 수사정보정책관실 전반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박 장관은 이 검사장의 말을 밀려 "대검에 '레드팀 보고서'라는 게 있었다"고 언급했는데, 실제 추 전 장관과 윤 전 총장의 갈등 상황에서 대검 내 '레드팀'이 본격적으로 운영됐을지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지 관심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