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장모 구속…윤석열, 최강 압박면접 '긴장되네'성역 없는 질문 이어져…후보들 당황한 모습도 공개

2021-09-10 06:33:20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국회사진기자단 =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 참가한 홍준표(왼쪽) 예비후보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면접을 받고 있다. 2021.09.09.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국민의힘 1강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대선 예비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을 본다. 정국을 흔드는 '고발 사주' 의혹은 물론 전날(9일) 법원에서 보석 허가를 받은 장모 문제 등 다양한 질문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면접 분위기를 고려하면 윤 전 총장 역시 송곳같은 질문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전 총장을 향해서는 고발 사주 의혹은 물론 편향된 언론관, 지지율 하락, 원가주택 공약 문제 등 다양한 분야의 질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면접관으로 나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박선영 동국대 교수·김준일 뉴스톱 대표 등은 전날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을 상대로 진행한 면접에서 성역 없이 질문을 던졌다.

당황한 후보들의 모습도 여과없이 공개됐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경우 여전히 준비가 부족한 모습으로 또 비판을 받았다.

김준일 뉴스톱 대표는 최 전 원장의 중소형원자로 건설 공약에 대해 "어디에 지을건가. 전력 소비가 가장 많은 서울 인근에 지어야 하는데 가능한가. 지역 주민 반발도 있을텐데 짓겠다고 공약만 하면 끝인가"라고 물었다.

최 전 원장은 "중소형 원자로를 건설하면 일자리도 늘릴 수있고 지역 먹거리도 창출할수 있다"라면서도 "더 검토하고 말씀드리겠다"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전 기자회견 때도 제대로 된 답을 못해 논란이 됐는데 오늘 좀 낫지만 지금도 못한다"라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으로 뭇매를 맞았다.

진중권 전 교수는 "유승민, 하태경, 이준석 세분이 갑자기 안티 페미니즘 드라이브를 걸면서 나가는 것들이 문제가 있다" "안티 페미니즘 바람을 타려는 게 아닌지 의심된다"며 유 전 의원을 몰고 갔다.

유 전 의원은 "(4년 전 대선후보 면접 토론에서 같은 말을 했을 때) 진 교수님이 아무 말씀 안 하시더니 요즘엔 왜 그러시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홍준표 의원은 성희롱 논란, 진주의료원 폐쇄 등 질문으로 곤혹을 겪었다.

질문의 수위가 거세지자 홍 의원은 면접관들을 향해 "세 분 중 두 분이 '골수좌파' 인데 어떻게 저런 사람들을 면접관으로 했느냐"며 "저는 상관없지만 다른 후보들이 골탕 먹겠다"고 비꼬았다.

압박 면접에 대한 후보들의 불만도 이어졌다.

유 전 의원은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런 면접방식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후보들에 공평한 시간을 주고 자유롭게 묻고 대답하는 게 제일 공정한 방식"이라고 했다.

특히 면접관인 진중권 전 교수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이라며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으로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자신의 공약 중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진 데에도 "수많은 공약을 발표했는데 여가부만 갖고 시간을 다 끌었다. 조금 어이가 없다"고 했다.

홍 의원도 "(면접관들이) 골수좌파인데 배배 꼬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정치를 한) 26년 동안 하도 맞아 매는 자신이 있다. 나는 잘 말려들지를 않는다"고 했다.

면접을 끝낸 후 최 전 원장은 "예상보다 굉장히 압박적인 분위기에서 진행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