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해상케이블카 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실시 30일 해남군 우수영 인근에서 해상케이블카 운행 정지 가정해 구조활동 벌여

2021-08-30 16:18:14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IBS중앙방송=전남본부】한성일기자 =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이명준)은 30일 전남 해남군 우수영 인근 해상에서 해상케이블카 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민․관․군 합동 수난대비기본훈련(FTX*)’을 실시했다.
 

 * FTX(Field Training eXercise) : 현장훈련
이번 훈련은 해경과 유관기관, 해상케이블카 회사 등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해경함정 3척, 해경헬기 1대, 육군함정 1척, 소방구조차 1대, 구급차 1대, 명량해상케이블카 구조사 등이 참여했으며 해상케이블카 운행 정지 상황을 가정해 훈련에 임했다. 

이들은 해남 우수영과 진도 녹진 사이를 운항하는 해상케이블카가 원인 미상으로 해상구간에서 멈춘 가운데 케빈 내 고립된 관광객을 구조하기 위해 합동으로 실전과 같은 훈련을 진행했다. 

이명준 서해해경청장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신속하고 정확한 구조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훈련을 실시하고 관계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