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지난 밤 자영업자 차량시위 집시법 위반 내사 착수"

2021-08-27 15:37:08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경찰청​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부산경찰청은 25일 밤 전국자영업비대위 주최 '불법 차량 시위'에 참여한 관련자들에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상 미신고 집회 혐의 등으로 내사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밤 11시30분쯤 부산 강서구 삼락생태공원 주차장에 집결했다.

이들은 매일 1800명이상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다는 것은 거리두기 조치가 효과가 없다며 효과도 없는 정부의 방역대책은 자영업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것이다고 전하며 방역수칙 재정립을 요구했다.

이어 비대위는 동서고가로를 지나 부산시청까지 차량 행진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자진해산명령 2회와 해산명령 5회를 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시위는 집결 자체가 불법이고 사전조치로 6개 중대를 배치해 출입 차량을 대상으로 안내와 검문을 실시했다"며 "그럼에도 차량 행진을 강행한 것은 불법이다"이라고 전했다.

현재 부산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1인 시위를 제회한 모든 집회가 금지되고 있다.

이에 경찰은 이번 차량 시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고 채증자료를 분석해 관련자에 대해 신속히 출석을 요구할 방침이다.

경찰은 전날 차량 시위 집결지인 삼락생태공원에 77대의 차량이 모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비대위는 지난달 14일과 15일에 서울 도심에서 차량 시위를 가진에 이어 오는 26일 밤 경남지역에서도 차량 시위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