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 영화 ․ 애니메이션 OST, 레게음악이 국악으로? 오는 21일(토)부터 4주간 주말 여름밤 국악으로 수놓아

2021-08-19 09:51:34 by 조이령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조이령기자 = 국립국악원이 국악으로 한여름 밤의 더위를 시원하게 날릴 수 있는 야외공연 ‘우면산별밤축제’를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오는 8월 21일(토)부터 9월 11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국립국악원 연희마당 무대에서 ‘우면산별밤축제’를 진행한다.

 이번 ‘우면산별밤축제’ 공연은 탄탄한 음악성과 대중성으로 무장한 단체들이 출연해 국악의 다양한 색깔을 뽐낸다. 현대판 남사당놀이부터 국악과 만난 레게와 월드뮤직, 그리고 국악으로 만나는 영화음악까지, 관객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각기 다른 4가지 무대가 주말 여름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남사당놀이에 줄타기와 봉산탈춤을?!
현대판 남사당패 ‘전통연희단 꼭두쇠’가 펼치는 新 ‘유랑’

 ‘우면산별밤축제’의 21일(토) 첫 무대는 전통연희단 꼭두쇠가 출연해 조선시대의 남사당놀이를 현대적으로 새롭게 꾸민 공연으로 막을 올린다. 기존 남사당놀이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와 제17호 봉산탈춤을 더해 역동적이고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시선을 떼지 못할 흥겨움을 전한다. 그 외 다양한 연희 종목들도 함께 구성해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의 잔디무대를 다채롭게 물들일 계획이다.

레게와 판소리가 만나 파워풀, 소울풀한 사운드 전하는
‘소울소스 meets 김율희’의 ‘레게 X 판소리’

28일(토) 두 번째 무대는 국내외로 주목 받고 있는 소리꾼 ‘김율희’와 레게밴드 ‘소울소스’가 출연해 색다른 두 장르를 엮어 매력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판소리 흥부가, 심청가, 춘향가에 흥겨운 리듬감 넘치는 레게음악을 접목시켜 풍부한 감정과 영혼을 담은 색다른 듯 어울리는 힘 있는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아이언맨, 보헤미안 랩소디가 재즈를 만난 국악관현악으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 이지연 재즈오케스트라’가 선보이는

‘별밤 씨어터 with 국악관현악 X 재즈오케스트라’

 ‘우면산별밤축제’의 세 번째 무대인 9월 4일(토)에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이지연 재즈오케스트라가 출연해 장르별 영화음악을 국악관현악으로 선보인다. 액션(아이언맨3, 퍼시픽림), 콘서트(보헤미안 랩소디, 위대한 쇼맨), 사극(광해, 사도), 애니메이션(원령공주, 하울의 움직이는 성, 천공의 성 라퓨타) 등 네 가지 장르로 나눠 영화 속 낯익은 음악을 연주한다. 지휘에는 박상후(창작악단 부지휘자), 편곡에는 이지연, 국악오케스트레이션은 김창환이 맡았다.

경기민요, 정가, 판소리 만나 여름 밤 밝히는 월드뮤직 밴드 ‘두번째달’
‘두번째달 X 채수현·하윤주·박인혜’

마지막 9월 11일(토) 공연은 국내 최초로 에스닉 퓨전 음악을 선보인 월드뮤직 밴드 ‘두번째달’과 국악의 각 성악장르를 대표하는 채수현(경기민요), 하윤주(정가), 박인혜(판소리)가 함께 무대에 올라 국악의 다양한 멋을 다양한 악기 선율과 노래에 담아 전한다. 경기민요를 시작으로 정가, 판소리 그리고 아리랑 합창을 마지막으로 우면산별밤축제의 마지막 밤을 수놓는다.

국립국악원의 기획공연 ‘우면산별밤축제’는 오는 8월 21일(토)부터 9월 11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국립국악원 연희마당 무대에 오른다. 예약은 해당 공연일 1주일 전 금요일 오후 2시에 국립국악원 홈페이지(www.gugak.go.kr)와 전화(02-580-3300)를 통해 가능하며, 1인 2매까지 신청할 수 있다. 전석 무료
   (문의 02-580-3300)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