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 든 카카오…택시·자전거 요금 인상 철회

2021-08-13 22:39:22 by 김익론기자 기사 인쇄하기


▲가맹 택시 '카카오T 블루'

【서울=IBS중앙방송】김익론기자 =카카오가 택시·공유자전거 등 요금 인상안을 철회하기로 했다. 모빌리티 시장에서 독점적인 플랫폼 지위를 바탕으로 잇따라 일방적인 서비스 요금 인상을 단행한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로 택시 호출 시 돈을 더 내면 택시를 더 빨리 잡을 수 있는 기능인 '스마트호출'의 요금 범위를 이날 오후 4시부터 '0원~2000원'으로 재조정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일부터 스마트호출비를 기존 1000원(야간 2000원) 정액제에서 '0원∼5000원'의 탄력요금제로 변경했지만 택시업계 및 이용자들의 반발에 부딪히자 십여일 만에 포기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관계자는 "택시를 잡기 어려운 시간대나 지역에서 기사님이 호출을 더 적극적으로 수락할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도입했지만 오히려 이용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며 "이 같은 의견을 수용해 탄력요금제를 이전의 상한선인 2000원을 초과하지 않도록 제한해 운영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이날 바이크 요금도 중장거리 이용자의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을 경청해 이용자 부담이 늘지 않는 방향으로 재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일부 지역에서 다음달 6일부터 카카오T 바이크 요금제의 15분 기본 이용시간을 없애고, 분당 추가 요금을 현행 100원에서 140~150원으로 인상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스마트호출비와 마찬가지로 반발이 커지자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이용료 개편으로 서비스 이용에 혼란과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서비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을 보다 더 무겁게 받아들이고, 이를 계기로 출퇴근, 심야에 집중되는 택시 수요공급 불균형 문제와 요금의 적정성을 모두 신중하게 고려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