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반기 생활가전 세계 1위…美 월풀 제쳤다 상반기 매출 월풀과 1조6천억 격차…연간 매출 1위 가능성↑

2021-07-22 22:11:46 by 이상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이상우기자 = LG전자가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가전 최대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큰 격차로 제치고 생활가전 세계 1위에 올랐다.

월풀은 22일(현지시간)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7% 늘어난 53억2400만달러(약 5조97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컨센서스(평균전망치) 50억5000만달러를 웃도는 실적이다.

월풀이 깜짝 실적을 내며 선전했으나, LG전자가 이달 초 공개한 2분기 잠정실적에는 미치지 못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에서 6조8000억원(증권사 전망치 기준)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역대 LG전자 2분기 매출 중 역대 최대 규모며 월풀과 비교하면 8000억원 앞서는 것이다.

LG전자는 앞서 1분기에서도 매출 6조781억원을 기록해 월풀(약 6조원)을 7000억원 이상 앞섰다. 이에 따라 상반기 매출은 LG전자가 약 13조5000억원, 월풀은 11조9000억원가량으로 양사 격차가 1조6000억원가량 벌어지게 됐다.

그동안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시장에서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세계 1위지만 매출 기준으로는 월풀 다음으로 2위였다. 지난해 1분기에도 매출액으로 월풀을 뛰어넘고, 2분기에도 우위를 이어갔지만 하반기에 역전당하면서 연간 기준으로 밀렸다.

올해 LG전자의 매출 우위과 지난해에 비해 확연해지면서 연간 기준으로도 월풀을 추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LG전자의 호실적에는 맞춤형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 등 프리미엄 가전이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