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이후 강남 아파트값 3.3㎡당 3000만원 올라 서울 아파트값 4년간 평당 1868만원 올라

2021-03-24 10:05:20 by 한정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자료/KB부동산리브온제공
【서울=IBS중앙방송】한정우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1868만원 넘게 올라 서울 거주자들의 주거부담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구는 3.3㎡당 3000만원 넘게 올랐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2326만원이었으나 올해 2월에는 4194만원으로 1868만원 상승했다.
 
특히 강남구는 2017년 5월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4397만원이었으나 올해 2월에는 7492만원으로 3095만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구를 제외하고 서울에서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2000만원 넘게 오른 자치구가 8곳이었다. 서초구가 2017년 5월 3831만원에서 2021년 2월 6470만원으로 2640만원이 올라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송파구가 2870만원에서 5348만원으로 2478만원 상승했고, 성동구가 2306만원에서 4700만원으로 2394만원 상승했다. 광진구도 2363만원에서 4528만원으로 2165만원 상승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도곡1차 아이파크' 전용면적 84.122㎡는 지난 2017년 5월 10억4000만원(5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2월 17일에는 20억(6층)에 실거래가 이뤄지면서 문재인 정부 이후 9억6000만원 올랐다. 상승률은 92.3%다.

또 강남의 대표적인 재건축 아파트인 은마아파트도 문재인 정부 이후 10억원이나 치솟았다. 지난 2017년 5월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79㎡는 12억(6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2월에는 22억(5층)에 거래돼 문재인 정부 이후 83.3%나 올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공시지가 상승으로 인해 다주택자에 대한 세 부담이 커지면서 일부 아파트들의 가격 조정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강남구는 다른 지역보다 수요가 탄탄한 편이라 가격 조정을 받더라도 상대적으로 덜 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