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대형선박 청소 중 오염물 투기 업체 수사 선저부착 외래생물·페인트 등 340회 해저 투기… 부산업체 대표 등 검찰송치

2021-03-15 17:00:26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IBS중앙방송=전남본부】한성일기자 =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이 대형선박의 청소 과정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을 바다에 몰래 버린 혐의로 수중공사업체 대표 등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해해경 광역수사대는 12일, 지난해 1월부터 11월 까지 총 340여회에 걸쳐 국내 주요 항만에 입항하는 대형선박을 대상으로 수중에서 선박의 바닥을 청소하는(이하 선저세척) 중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수거하지 않고 그대로 바다에 버려 해양환경을 오염시킨 혐의 등(해양환경관리법, 선박의 입항 및 출항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부산지역 수중공사업체 대표 등 3명에 대해 수사를 벌여 이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에 가입한 일부 해양 선진국의 경우 선박부착 생물의 자국 내 침입을 막기 위해 입항 전 선체 외판에 대한 청소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수중업체에서 이같은 청소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검거된 업체는 청소 과정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을 해저에 그대로 버린 혐의다.

특히 선저 청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에는 페인트 및 부패 유기물은 물론 부착생물과 외래종 생물까지 포함될 수 있어 심각한 해양오염과 함께 해양생태계 교란의 우려마저 낳고 있다.

 서해해경청은 수중에서의 선저세척 작업은 잠수 작업자의 안전사고 발생 위험과 함께 해양환경오염피해가 있다는 게 확인된 만큼 허가내용과 다른 선저세척 작업을 하는 수중공사업체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