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에 유정숙씨 임명

2021-03-15 10:47:09 by 조이령기자 기사 인쇄하기

 


국립국악원 신임 무용단 예술감독에 임명된 유정숙씨

 

【서울=IBS중앙방송】조이령기자 =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무용단 예술감독에 유정숙씨를 임명했다.

신임 예술감독 임기는 2021년 3월 12일부터 2023년 3월 11일까지 2년간이다.

유정숙 신임 예술감독은 한성대학교 무용학과 학사를 마치고, 이화여대에서 체육교육과

석사 학위를, 단국대학교에서 체육학과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1985년부터 1987년까지

국립국악원 무용단에서 단원 생활을 하였으며, 무용역사기록학회 부회장, 명작무협동조합 이사장,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보존회 부회장, 사)아악일무보존회 상임이사 등의 요직을 지내며

한국 무용의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일무)과

제92호 태평무를 이수하였다.

특히, 효산예술원과 대한민국 전통예술전승원의 예술감독으로 <화약조비전>, <춤 전승전> 등

다양한 작품을 기획하고 안무하여 무대에 올리는 등 민간에서는 쉽지 않은 공연 작업을 지속하며

한국 춤의 계승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2018년부터 현재까지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위원과

위원직을 수행하며 한국 무용계의 목소리를 대변해 왔다.

유정숙 예술감독은 “국립국악원 무용단은 우리 춤의 원칙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원칙이 튼튼히서는 무용단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우리의 정재(呈才)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고,

아직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춘앵전>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는

굳은 의지를 피력하였다.

 press016@naver.com

    ​ 

 ​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