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청 수사경찰, 8일부터 본격 시동

2021-02-08 11:53:11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경찰청 수사경찰이 실무진 인사와 사무실 이전을 마치고 8일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부산 수사경찰이 행정안전부의 경찰청 직제 개정안 이후 1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8일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부산경찰청은 올해 1월 1일부터 경찰 업무가 국가경찰, 수사경찰, 자치경찰 등 크게 세 줄기로 나뉘면서 대대적인 직제 개편을 단행했다. 청사 리모델링을 거쳐 지난주 실무진 인사까지 마무리한 부산경찰청은 7월부터 본 시행에 들어가는 자치경찰을 제외하고 국가경찰과 수사경찰 업무를 시작했다.

이 가운데 단연 주목을 받는 건 수사 권한이 집중된 수사경찰. 부산경찰청은 기존 2부를 '수사부'로 개칭하고 산하에 5과(수사, 형사, 사이버수사, 과학수사, 안보수사)와 2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1담당관(수사심사담당관)을 둔다.

기존의 지능범죄수사대와 광역수사대에서 이름을 바꾼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와 '강력범죄수사대'는 대장의 계급도 기존 경정에서 총경으로 격상했다. 시·도 경찰청 중심의 수사 체계 전환을 대비한 움직임이다.

특히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의경 2중대가 사용 중이던 부산경찰청 본관을 리모델링해 부산경찰청에서 분가했다. 이들은 검찰로부터 직접수사권을 넘겨받아 부산 지역 내 사건 대부분을 다루게 되고, 경찰청장이 아닌 국가수사본부로부터 직접 지휘를 받게 된다. 이달 중으로 별도 현판식도 가질 예정이다.

보안과도 '안보수사과'로 바뀌어 수사과 산하로 이관됐다. 신설되는 총경급 수사심사담당관은 수사심의계 업무를 그대로 이관받아 편제를 바꾼다. 수사심사관과 책임수사지도관이 수사심사담당관 직속으로 배치됐다.

올해 부산청 수사경찰은 서민 경제의 근간을 위협하는 사기 범죄와 사회적 약자와 여성을 노리는 범죄에 전 수사력을 집중해 해결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부산경찰청 최익수 수사부장은 "경찰의 책임이 한층 더 강화되는 만큼 청렴하고 공정하고 전문성 있는 수사경찰상을 정립해 나가겠다"며 "사건 하나하나에 정성을 다해 시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