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첫 여성 소방사다리차 운용사 송주진 소방관, 소방특수차량 정복에 나선다.

2021-01-21 14:26:17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반룡산업단지 화재현장(2021.01.15.) 활약

소방사다리차 조작연습

송주진 소방관


송주진 소방관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지난해 12월, 부산 기장소방서의 한 여성 소방관이 소방사다리차 운용사 시험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부산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 당시 이를 기사화하려했지만, 본인이 극구 만류하여 이 소식을 알리지 못하였다.

이유는 본인은 소방관으로써 본연의 업무를 했을 뿐, 별다른 특별한 일을 하지 않았는데 주목을 받게 된다면, 현장에서 더 열심히 일하는 동료 소방관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들 것 같다는 것이었다.

주인공은 기장소방서 정관119안전센터에 소방사다리차(굴절차)를 맡아 근무하고 있는 송주진(43) 소방관이다. 2009년 입사한 송주진 소방관은 행정업무를 하기보다는 현장업무를 선택했으며, 현재까지 굴절사다리차, 고가사다리차, 탱크차, 화학차, 배연차, 산불진화차 등 다양한 소방차량을 맡아왔다.

처음 소방차량을 운전하려고 했을 때는 동료들의 우려와 선입견으로 부담감도 많이 느꼈지만, 동료들의 믿음과 격려로 2019년 부산 상시소방훈련 최우수직원 선발대회에 참가해 소방차량운전 분야 2위를 차지했으며, 2020년에는 소방사다리차 운용사 자격증까지 취득하게 되었다.

소방사다리차는 도로교통법상 제1종 대형면허가 있으면 운전할 수 있지만, 인명구조라는 특수성과 전문성을 더하기 위해 소방청에서는 2018년부터 한국소방산업기술원에 위탁하여 소방사다리차 전문교육을 실시하도록 했으며, 2019년 7월부터 전문자격제가 도입되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소방의 업무는 어느 것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지만, 소방대상물이 점점 더 대형화, 고층화되는 추세에서 소방사다리차 등 특수차의 활용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송주진 소방관은 입사 전에도 차량과 장비에 관심이 많았으며, 다양한 소방차량들을 운전・조작해보고 싶었던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장차 무인파괴방수탑차, 펌프차 등도 배워보고 싶다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후배 소방관들에게 어려운 소방차량을 쉽게 알려주고 싶다고 한다.

정관119안전센터 동료들은 “송주진 소방관은 차분하고 집중력이 강해서 촉각을 다투는 화재현장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필요한 위치에 정확하게 구조용바스켓을 올려놓는다.”라며 “누구보다 믿음이가고 함께하고 싶은 동료다.”라고 말했다.

또한 송주진 소방관은 ‘여성이라 할 수 없는 일이면 모든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라며 ‘여성소방관 중 최초, 몇 번째라는 수식어로 포장되기보다는 일 잘하는 소방관으로 남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