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LPGA 시즌 최종전 우승…상금왕 2연패 준우승 김세영, 올해의 선수 등극

2020-12-21 13:32:30 by 강병동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강병동기자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고진영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를 쳐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친 고진영은 2위 그룹을 크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8월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이후 약 1년 4개월 만에 통산 7번째 우승을 신고했다.

우승상금으로 110만 달러(한화 약 12억원)를 받은 고진영은 시즌 총상금 166만7925달러를 기록해 2년 연속 상금왕을 거머쥐었다.

고진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투어 출전을 미루다가 11월에 출전을 시작했다. 불과 4개 대회에 참가해 상금왕, CME 글로브 레이스 챔피언에 등극했다.

11번홀까지 1타밖에 줄이지 못했던 고진영은 12, 13, 14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16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사실상 우승을 확정한 고진영은 18번홀에서도 버디 퍼트를 잡아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대회 2연패를 노렸던 김세영(27)과 해나 그린(호주)은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해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3라운드에서 고진영을 제치고 단독 1위로 올랐다. 그러나 마지막 날 버디 3개, 보기 3개를 쳐 타수를 줄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김세영은 박인비(32)를 제치고 올해의 선수에 올랐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 상금왕 랭킹 부문에서 1위를 달렸던 박인비는 대회 내내 중위권에 머물러 타이틀을 모두 후배들에 빼앗겼다. 박인비는 2언더파 286타를 기록해 공동 35위에 그쳤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5위에 올랐고, 유소연(30)은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해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