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근절 위한 부산은행과 협업체계 구축

2020-11-04 15:20:23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경찰청
- 부산은행 全 지점 순번대기표에 홍보 문구 삽입 -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 부산경찰청(청장 진정무)은 지난 9월 ‘보이스피싱 척결’을 부산경찰의 7대 핵심과제 중 하나로 선정하고, 서민 경제를 위협하는 반사회적 민생침해 범죄인 보이스피싱 척결을 위한 총력전에 나선 바 있음
보이스피싱 범죄의 특성상, 피해자는 범인에게 피해금을 전달할 때까지 범죄임을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경찰의 도움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점임
부산경찰청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은행과 협의하여, 시민들이 금융기관을 방문할 때 반드시 뽑아서 읽어봐야 하는 순번대기표에 보이스피싱 주의 문구를 삽입하여 시민들의 주의를 환기하는 방법으로 보이스피싱 예방활동을 전개하고 있음


부산은행에서는 해운대구 반송동 지점을 시작으로 현재 전 지점의 50%를 대상으로 순번대기표 문구 수정 작업을 완료했으며, 11월 10일까지 250개 전 지점 순번대기표 문구 수정을 완료할 예정임
최근 급증하는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은, 피해자가 은행 창구에서 현금을 인출한 후 범인에게 전달하는 유형이기 때문에, 피해자를 직접 대면하는 금융기관의 협조가 필수적임
대면편취: 보이스피싱 범인이 피해자를 직접 만나 피해금을 전달받는 수법
부산경찰청에서는 평소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관심을 갖고 예방활동에 협조해 준 부산은행에 감사장을 전달하였고, 부산은행과 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조해 나갈 방침임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시민들께서 보이스피싱에 속고 있는지 모르는 사이에 사기 당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은행 직원과 경찰관이 현장에서 보이스피싱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경우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하였음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