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공공구매’ 대폭 증가올 상반기 518억 구매…지난해 동기 대비 173% 증가

2020-10-19 14:11:53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구 분

목표액

(a)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액

목표액 대비

구매율

(a/b)

합계

(b)

인증사회적기업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

협동조합 등

2020

상반기

68,421

51,812

17,875

5,355

203

1,207

27,172

75.7%

2019

상반기

60,940

29,948

9,592

3,565

120

973

15,698

49.1%

증감률

12.2%

73%

86%

50%

69%

24%

73%

 

【IBS중앙방송=전남본부】한성일기자 = 전라남도는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공시제 추진에 따라 올 상반기 518 억 원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제도’는 공공기관이 물품이나 용역서비스를 구매할 경우 의무적으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토록 함으로써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를 통한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제도다.

대상은 전라남도 본청을 비롯 직속기관, 사업본부, 사업소, 의회사무처, 출자․출연기관과 함께 시․군청 등이 해당된다.

전라남도는 올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목표액을 총 구매목표액 4천 870억 원의 14%인 684억 원으로 정하고, 구매 확대와 목표 달성을 위해 사회적경제 공공구매 및 판로활성화 간담회, 전라남도 공공구매 온라인 플랫폼 신규 구축 등 구매촉진 활동을 펼쳐왔다.

이 같은 결과 올 상반기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 구매실적 299억 원 대비 73%(219억 원) 증가한 518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라남도는 상반기에만 올해 우선구매 목표액의 75.7%를 달성해 연말까지 당초 계획한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올해 목표액 조기 달성을 위해 각 기관별 실적을 수시로 점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우선구매제를 별도 추진 중인 도교육청(지원청 포함)과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과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회적경제제품 구매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염성열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선구매 활성화와 더불어 쇼핑몰 입점지원, 비대면 품평행사, 대형 유통망 협약 등 판로지원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