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공식 취임…'미래 향한 새로운 장' 혁신 의지 피력 영상 취임사…"고객 배려·소통이 기본" 강조

2020-10-14 13:40:18 by 손재현기자 기사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 화상 이사회를 열어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2020.10.14

【서울=IBS중앙방송】손재현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그룹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그룹 수석부회장직에 오른 지 2년1개월 만이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정주영, 정몽구 회장에 이어 3세 경영의 막을 올리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오전 7시30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보고,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등 3사 이사회의 동의를 얻었다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그룹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 회장은 정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한편,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을 중심으로 미래의 새로운 장을 열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인류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함께 한다는 그룹 철학을 바탕으로 미래 핵심 기술과 역량을 보유한 그룹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다.

정 신임 회장은 그룹 임직원에게 전한 영상 취임 메시지에서 고객을 중심으로 한 인류·미래·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돼야 하며 고객이 삶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려야 한다"며 "고객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기울여 소통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고객의 평화롭고 건강한 삶과 환경을 위해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고객의 범위를 인류로 확장해 "인류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 고객에게 새로운 이동 경험을 실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새로운 도전과 준비 과제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해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며 친환경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더불어 "로보틱스, UAM, 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 해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에 따라 고객의 삶에 최적화 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 핵심 성장축인 자율주행·전동화·수소연료전지 분야와 함께 로보틱스·UAM·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나눔을 통해 사랑받는 기업의 돼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이라는 인류의 꿈을 함께 실현하고 그 결실을 전세계 고객과 나누면서 사랑받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또 "현대차그룹의 모든 활동이 인류의 삶과 안전, 행복에 기여하고 다시 그룹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사업장의 임직원 모두가 개척자라는 마음가짐으로 그룹의 성장과 다음 세대의 발전을 위해 뜻을 모은다면 위기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임직원의 귀중한 역량이 존중 받고 충분히 발휘될 수 있도록 소통과 자율성이 중시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정주영 선대회장과 정몽구 명예회장을 언급하며 "두 분의 숭고한 업적과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나아가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그룹의 새로운 미래를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만들고자 한다"고 했다.

정 회장은 "미래를 열어가는 여정에서 어려움이 있겠지만 '안 되면 되게 만드는' 창의적인 그룹 정신을 바탕으로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고 서로 격려하고 힘을 모아 노력하면 충분히 이뤄낼 수 있다"고 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최근 회장직 사임의사를 밝히며 정 당시 수석부회장에게 회장직을 맡아 엄중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혁신을 주도하라고 당부했다. 정 명예회장은 그간 정의선 회장 체제를 통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실현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970년 10월18일에 태어난 정 신임 회장은 서울 휘문고, 고려대 경영학과 졸업 후 미국 샌프란시스코경영대에서 공부했다.

1994년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에 입사, 1999년 현대차로 자리를 옮긴 뒤 현대차 구매실장·영업지원사업부장, 현대모비스 부사장,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지냈다.

지난 2018년 9월14일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실질적으로 그룹을 이끌며 그룹의 미래 혁신 비전을 제시하고 핵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자동차 산업과 모빌리티 재편에 선제적으로 과감히 투자하고 제휴하며, 적극적인 인재영입 등을 통해 현대차그룹을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바꿔 놨다는 평가다.

특히 "IT기업보다 더 IT기업이 돼야 한다"며 그룹의 분위기도 쇄신했다. 정 회장의 수석부회장 취임 후 현대차는 정기공채 폐지와 수시채용, 복장 자율화, 직급체계 축소 등으로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으로 변화가 가속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대내외 상황이 엄중한 시기에 정의선 회장의 취임은 미래성장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고 고객 중심 가치를 실현하며 조직의 변화와 혁신을 더욱 가속화하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며, 인류의 삶과 행복에 기여하고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혼신의 힘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