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게이트냐 사기냐"…시험대 오른 '이성윤호'수사팀 증원 통해 의혹 수사 계속…확대 전망도

2020-10-13 23:05:39 by 김익론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김익론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 이와 관련한 문건을 확보하고, 수사팀 인원 증원을 요청하는 등 몸집을 늘려가는 모양새다.

야권에서는 이 사건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특검 등 조치를 요구하고 나선 한편, 검찰에서는 정·관계 연루 의혹에 대해선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비리의 실체가 있는지 여부를 밝히는데 향후 수사의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펀드 하자 치유'라는 제목의 옵티머스 내부 문건을 포함한 다수의 자료와 관계자 진술 등을 확보한 뒤 거액의 펀드 사기 범행이 가능했던 배경, 자금의 사용처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환매 중단 사태에 앞서 작성된 해당 문건에는 정부 및 여당 관계자들이 펀드 설정 및 운용 과정에 일부 관여돼 있어 정상화 전 문제가 불거질 경우 본질과는 다르게 '권력형 비리'로 호도될 우려가 있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수사팀은 이미 재판에 넘겨진 사건 관계자들을 통해 로비 의혹에 대한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수사팀은 옵티머스 관여자들이 초기 자금을 투자했던 전파진흥원이나 판매사였던 NH투자증권, 수탁사였던 하나은행 등에 로비해 부당한 거래를 했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야권에서는 이러한 과정에 연루된 정·관계 '옵티머스 리스트'가 있다고 주장하며 수사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다만 문건과 진술의 신빙성 등을 두고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기소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윤모 이사, 이모 이사, 유모 스킨앤스킨 고문 등 사건 관여자들은 횡령·배임 혐의 등을 두고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이같은 상황에서 이들을 통해 확보된 진술을 무작정 신뢰할 수 없다고 보고, 추가검증을 진행하고 있는 모양새다.

또 수사팀과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일각의 주장과 달리 정·관계 인사들의 실명이 적시된 문건은 확보돼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추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수사는 꼼꼼하게 잘 돼 있었고,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구체적으로 (청와대 인사 등의) 실명이 거론된 것은 없다고 보고 받았다"고 했다. 수사팀도 '펀드 하자 치유'라는 제목의 문건을 여러 버전으로 확보하고 있으나, 그중 어떠한 문건에도 정·관계 인사 실명이 거론돼 있진 않다고 선을 그었다.

수사팀은 신중한 입장을 취하면서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정·관계 로비 의혹이 집중적으로 보도된 지난주 신속한 수사를 위해 대검찰청에 인원 충원을 건의했다. 대검은 이러한 건의를 받아들여 법무부에 요청하는 한편, 추가 수사팀 증원도 지시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 지검장이 정·관계 인사들로 수사가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의도적으로 축소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가 증원을 지시하며 철저히 수사하란 의사를 에둘러 표현했다. '이성윤호'가 권력형 비리가 실재했는지 규명하는지에 따라 후속 평가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사팀은 '수사 뭉개기 의혹'이나 '보고 누락' 의혹에 대해 선을 긋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통상적인 시기와 범위 내 대검에 보고를 해왔고, 보도된 문건의 경우 이슈된 이후 그간 특정 이유로 수사 경과를 어느 정도까지만 보고했다는 설명을 붙여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