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과 구·군, 추석 전·후 학원 등 특별 합동지도

2020-09-22 09:58:30 by 박형근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박형근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9월 21일부터 10월 11일까지 4차례  부산시 구·군과 학원방역대응반을 편성해 학원·교습소·개인과외교습자(이하‘학원 등’이라 한다)에 대한 특별합동지도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지역 대형학원들은 지난 9월 17일 오후 3시부터 집합금지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9월 27일 오후 12시까지 집합제한 대상이 되었다.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추석명절 연휴기간과 각급 학교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학원 등에 대한 특별합동지도를 실시한다.

이번 합동지도반은 교육지원청별로 2개반 4명씩(교육청 2명, 부산시 구·군 2명) 모두 5개 교육지원청에 40개반 80명을 편성해 부산 관내 대형학원, 독서실, 유아 대상 학원, 교습소 등에 대해 핵심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지도·점검한다.
  
부산시 구·군은 부산시 고시에 따른 방역지침을 위반한 대형학원에 대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합금지, 고발(300만원 이하) 등 필요한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 조치  이후 학원 등 947곳을 지도·점검했다. 대부분의 학원 등은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광수 교육혁신과장은 “이번 합동지도는 추석명절 연휴 기간을 맞아  학생들의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라며 “학원 등에서는 비대면 원격수업을 적극 활용하고,  부득이하게 운영할 경우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등 핵심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