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아들 관련 당직병, 당시 부대원들에게 "서일병 미치셨네"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당시 SNS 대화 공개돼

2020-09-11 18:34:37 by 김상천기자 기사 인쇄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2020.09.11.
【서울=IBS중앙방송】김상천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휴가 관련 의혹을 폭로한 당직사병 A씨가 당시 부대원들에게 상황을 설명한 대화 내용이 11일 공개됐다. A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내용을 검찰에 증거자료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6월25일 당직을 서고 있는 와중에 21시경 점호 과정에서 서씨의 소속 선임 병장 B씨로부터 서씨 결원 사실을 보고 받았다"며 "출타일지를 확인한 결과 서씨는 2017년 6월23일 휴가 종료로 부대 복귀를 해야 하는 것으로 기록돼 있었고 복귀 시 서명하는 서명란에 서명이 돼있지 않은 것을 확인 후 비상연락망을 통해 서씨 휴대전화로 통화했다"고 말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A씨가 제출한 '사건 발생 이후 부대원들과 나눈 대화내용 캡처본'에 따르면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은 2017년 6월25일 오후 9시19분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우리 '킹갓 제네럴 더 마제스티' 서 일병 미치셨네. 병가를 '가라'(거짓말의 은어) 쳐서 금요일 복귀인데 수요일 복귀로"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서씨 변호인단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 2017년 6월5일부터 27일까지 휴가를 사용했다. 그 중 6월5~14일(1차)과 6월15~23일(2차)은 병가를 사용했고, 6월24~27일은 무릎 수술 회복을 위해 추가로 개인 연차 휴가를 사용했다는 것이 변호인단의 설명이다. 2차 병가의 마지막날은 23일 금요일이었던 반면, A씨가 당직을 선 시점은 25일로 이미 서씨가 휴가 처리를 한 뒤라 A씨의 주장은 모두 허위라는 게 서씨 측 입장이다.

한편 A씨가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에 한 부대원이 "'ㅎㄷㄷ'(후덜덜)"라고 보내자 같은 인물이 다시 "나 '특이사항 없습니다' 보고 끝내고 XXX한테 전화 받고 소름 돋음. 추미애씨 집이 서울이라 정말 다행이다. 야식장부로 해서 '스무스하게'(매끄럽게) 복귀한 걸로 해야지"라고 했다.

이어 9시47분께도 "우리 엄마도 추미애면 좋겠다. 군생활 지 X대로 해버리기"라고 보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