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秋 아들, 특혜라면 딸랑 병가 혜택? 제2의 조국 안 만들 것""언론이 오냐오냐 하면 국민의힘 朴정부처럼 된다"

2020-09-11 18:22:19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캡쳐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야당의 정치공세라고 주장하며 엄호에 나섰다.

김종민 최고위원, 설훈 전 최고위원, 여당 국방위원회 간사 황희 의원은 이날 오후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긴급 라이브 방송을 통해 추 장관 아들 의혹을 조목조목 따지며 특혜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입시 특혜 의혹 사건을 상기하며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민주당이 제대로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추 장관 아들의 청탁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설 의원은 "(처음 의혹을 제기한) 병장이 상황을 잘 몰랐던 것"이라며 "문제 없었던 것을 문제 있다고 오해한 데서 시작한 것 같은데 이 상황은 아무것도 아닌 것이 부풀려진 게 골자"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내가 당대표라면 왜 민원실에 전화해서 청탁하겠느냐. 청탁은 고위직에게 은밀하게 하는 게 청탁인데 누가 민원실 실무 담당자에게 전화해서 청탁하겠느냐"고 주장했다.

이들은 추 장관 아들이 특혜 시비를 피하기 위해 입대를 선택한 것이라고도 옹호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무릎 연골 수술을 받으면 (신체검사) 4급 가능성이 있어서 재검 신청도 가능한데 안 했다. 엄마가 정치인인데 내가 (군대에) 면제되면 특혜 시비가 일까봐 군대를 가겠다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쪽 (무릎을) 다 수술한 상태면 의병제대도 될 수 있다. 만약 특혜를 누리고 편하게 살고 싶다고 하면 (제대가) 1년 남았는데 중간에 의병제대가 낫다. 의병제대를 알아보거나 부탁하는 게 정상이지 가만 있다가 딸랑 병가 혜택받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누군가 군대를 뺀다고 하면 보통 무릎 연골로 뺀다. 이 친구(추 장관 아들 서모씨) 같은 경우 왼쪽 수술을 했으니 얼마든지 그런 (빼려는) 시도를 했을 법도 한데 혹시 부모에게 누가 될까봐 이런 부분을 전혀 하지 않았다"며 "두 무릎을 수술한 상황에서도 1년간 무사히 군 복무하고 다 마치고 나왔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통역병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황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은) 외국에서 스포츠 매니지먼트를 전공해 아주 영어에 능통하다. 사실 제비뽑기를 하지 않았으면 통역병 자원봉사 지원이기 때문에 원래대로 했다면 됐을지 모른다"며 "오히려 역차별을 당한 꼴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큰일날 뻔 했다. (통역병이) 됐으면 오늘 방송하기도 어려웠을 것"이라며 "안 됐는데도 (야당과 언론이) 이렇게 몰아간다"고 동조했다.

이들은 의혹 제기를 주도하고 있는 국민의힘과 일부 언론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황 의원은 "이렇게 할 때만이 정당 지지율을 올리고 정권을 가져갈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며 "분명히 다음 선거에서 큰 역풍으로 국민의힘에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마음 속에는 국정농단 심판에 대한 보복심리가 있다. '우리 뭘 잘못했느냐'는 마음이 있다"며 "문재인 정부나 민주당에 건수가 생기면 부풀려서 탄핵 때 당했는데 너희들도 당해봐라, 맛좀 봐라 주먹질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보도하는 언론을 향해서도 "정부나 추 장관에 대해 그렇게 악의적으로 (보도)하는 건 개인적 원수를 진 거냐. 언론은 그런 권한이 없다. 그건 언론 권력이 아니다"라며 "국민의힘 받아쓰기 하지 말고, 공정하게 비판적으로 보도해주면 국민의힘이 정신을 차릴 거다. 오냐오냐 해주면 박근혜 정부처럼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못해서 답답하신 분들이 많아 죄송스럽다"며 "제2의 조국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더 민주당이 나서서 열심히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최고위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그렇게 공격을 받았고, 조 전 장관도 추 장관도 공격을 받고 있다"며 "수구적인 정치세력의 비양심적인 정치 선동에 일부 정치 검찰이 결탁하고, 편파언론이 받아주고 호응하면서 이런 사건이 벌어졌다. 그러나 노무현, 조국 같은 역사가 또 반복되면 안 되겠다는 국민들의 각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