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방학 맞은 유‧초등학생에게 돌봄 제공

2020-08-10 10:22:41 by 남현욱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남현욱기자 =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여름방학을 맞아 맞벌이 가정 등의 학부모 양육부담 완화와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돌봄이 필요한 유아 및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은 돌봄 수요 및 학교・지역 여건을 고려해 돌봄교실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초등돌봄교실에 282교 8,897명이, 유치원 방과후 과정에 385개원 3만3,623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공사 등으로 인해 학교 내 돌봄교실 운영이 어려운 초등학교는 인근 학교로 이동해 돌봄교실을 운영하거나, 돌봄이 필요한 학생을 지역 돌봄 기관과 연계해 돌봄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초등돌봄교실은 외부강사 등을 활용해 활동 중심의 특기적성 프로그램을 무상으로 1일 1개 이상 운영하고 있고, 수요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간식과 급식도 제공하고 있다.
유치원은 유아가 즐겁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놀이와 쉼 중심으로 방과후 과정 및 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개인활동 중심의 특성화 프로그램도 1일 1개씩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돌봄에 참여하는 유아와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인 3행(行), 3금(禁)을 준수하도록 수시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매일 2회 이상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안전한 돌봄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원옥순 유초등교육과장은 "여름방학 기간에도 학부모의 양육부담 완화와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안전한 돌봄 운영을 위해 수고하는 교직원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부분의 유치원은 지난 7월 21일부터 8월 1일 사이에 순차적으로,  대부분의 초등학교는 지난 8월 1일부터 각각 여름방학에 들어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