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언론 반격 본격화…TV조선·채널A 기자 동시 고소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처벌 의사 접수"

2020-07-28 23:46:44 by 김상천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김상천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년전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를 모 스님에게 부탁했다는 보도를 한 채널A와 TV조선 기자를 경찰에 고소했다. 

조 전 장관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 링크를 올리며 "허위 내용을 보도한 채널A 기자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을 처벌해달라는 의사를 경찰청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이 고소한 기사는 지난해 11월29일 채널A에서 '[단독]조국-송철호, '선거지'울산 사찰 함께 방문'이란 제목의 기사다.

해당 기사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2018년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를 만났고, 함께 사찰을 방문해 큰 스님에게 송 후보에 대한 지지를 부탁했다는 내용을 담고있다.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2018년 6·13 지방선거 직전 울산에 내려가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를 만나고 일행과 한 사찰을 방문했으며, 사찰 방문 자리에서 큰 스님에게 송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는 내용은 모두 허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송 시장도 언론을 통해 '조 전 수석이 2018년 선거 전후로 울산에 온 사실조차 없다'고 밝혔다"면서 "이번 고소는 (보도 관련) 두번째 형사처벌 요청"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같은날 오후 또 다시 페이스북에 TV조선 기사 링크를 올리며 "TV조선 기자 역시 '단독'으로 같은 내용의 허위보도를 했음을 제보 받았다"며 "해당 기자 역시 추가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사의 제목은 '[단독]6월 지방선거 전 울산 찾아간 조국…"송철호 도와달라"이다.

 취재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경찰 사이버범죄 신고·상담시스템을 통해 관련 문제 제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은 조 전 장관 주소지 관할인 서울경찰청에서 다룰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자신 대상 보도와 관련해 월간조선 기자 출신 유튜버 우종창(63)씨를 상대로 고소를 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부 부장판사와 식사를 했다는 허위 의혹 제기로 인해 명예가 훼손됐다는 취지다.

이 사건 심리를 맡은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마성영)는 지난 17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 1심에서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고, 우씨는 법정구속됐다.

조 전 장관은 자신과 가족 관련 의혹의 잘못된 보도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선전포고한 상태다.

그는 지난 20일 "언론사 상대 반론 및 정정보도를 적극 청구하고 작성 기자 개인 대상 손해배상 청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