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경찰,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2명 기소 의견 송치보건당국 격리조치 위반, 방문판매업소 등 집합 금지명령 위반행위 엄중 사법처리

2020-07-20 16:24:58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IBS중앙방송=전남본부】한성일기자 = 목포경찰서 (서장 김영근)는,목포경찰서는 보건당국의 행정명령을 어기고 자기격리 장소를 이탈하여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고발된 2명에 대해 7.20.자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2주간 자가격리를 통보받았음에도, 신안에서 닭사육장을 운영중이던 A씨는 주거지인 목포에서 신안 농장까지 무단이탈하고, B씨도 자가격리 중 친구집을 방문하는 등 자가격리조치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로써, 목포지역에서는 ‘코로나19’ 관련하여 자가격리조치 위반자는 총 5명이 고발되어 모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되었다. 앞으로 목포경찰은,‘코로나19’ 확산방지를 하고, 재유행을 대비하여 자가격리조치 준수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자가격리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적극적으로 수사에 착수, 엄정 사법처리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우리 지역에서도 산발적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고위험시설·다중이용시설 등 감염 취약요소에 대한 점검 등 순찰 활동을 강화해 가기로 하였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