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소방서“이웃주민이 감지기 소리 듣고 주택화재 막아”

2020-06-30 16:04:04 by 이진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 6월 30일 단독경보형감지기로 기장군 단독주택에 발생한 화재를 이웃주민이 인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초기진화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   부산 기장소방서(서장 정영덕)은 6월 30일 06시 30분경 기장군 정관읍 단독주택 1층 주방 인덕션과 커피포트 주변에서 미상의 원인으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작동하여 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이 날 화재는 주방의 인덕션과 커피포트 주변에서 펑 소리와 함께 미상의 원인으로 발화되었으며, 이웃주민이 단독경보형 감지기의 경보음을 듣고 집안 내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해 119에 신고하였고곧바로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에 의해 초기진화 되었다.
한편 기장소방서는 2015년부터 시작한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 사업으로 화재 취약계층(기초생활수급자 , 독거노인, 한부가정 등)에 주택용소방시설(소화기, 감지기)을 무상으로 보급 및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정영덕 기장소방서장은 “주택에 비치된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로 대형 화재를 예방한 사례가 늘고 있다.”라며 “우리 가족과 이웃을 화재로부터 지킬 수 있도록 주택용 소방시설의 100% 보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