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의장 "오늘 본회의 안 연다…여야 하루빨리 합의를""의장, 여야 접촉하며 국회 정상화 동분서주"

2020-06-19 15:50:47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9일 21대 국회 원구성을 위해 예정됐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별도 원구성 시한 마지노선을 설정하지 않고 여야 합의를 촉구해,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단독 상임위원장 선출로 촉발된 여야 극한대치 상황을 풀어내는 데 중점을 뒀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한민수 공보수석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야당의 원내지도부 공백 등을 감안해 19일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기로 했다"며 "안보, 경제, 방역 등 3중 위기 속에서 걱정이 큰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밝혔다.

한 수석은 브리핑 후 만난 기자들이 다음 본회의 날짜를 묻자 "날짜를 특별히 언급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국가적인 비상시국에서 국회가 국민과 괴리돼 있으면 안 되니 빨리 대책도 논의하고 국민이 원하는 것을 담아내라는게 의장의 강력한 요청이자 주문"이라며 "그 과정을 지켜보면서 의장으로서 필요한 역할과 결단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여지를 남겼다.

상임위 배분과 관련해선 "의장은 상임위원회는 11대 7로 의석 비율에 따라 배분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과, 법사위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분리하는게 좋다, 어느 한 당이 둘다 가지는 것은 좋지 않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사의를 표한 채 지방을 돌며 칩거중인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의 소통 여부에 대해선 "의장은 지난 15일 이후 닷새 동안 여당은 물론이고 야당쪽도 꾸준히 만났다. 접촉했다"고 전했다.

내주 22일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정례 회동 개최 여부에 대해선 "주말 상황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한 수석은 "의장은 여야 모두와 꾸준하게 접촉도 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동분서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필요성도 염두에 두고 있어 신속한 여야 합의를 통해 원구성을 매듭짓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장은 "여야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 소통하고 대화해 꼭 합의 이뤄달라"며 "합의 기준은 오로지 국민과 국익이다. 국민과 괴리된 국회는 존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금은 국가 비상시국이다. 민생 경제와 국가 안보 앞에서 여와 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양당 원내대표들은 하루빨리 합의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의장은 "21대 국회는 지금이라도 국민의 국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