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생계 위협받는 전통시장, 안성경찰서가 돕는다

2020-04-25 22:10:42 by 배명효기자 기사 인쇄하기

 

안성[IBS중앙방송=배명효기자]안성경찰서(서장 김동락)는 지난 23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안성시내에 서로 맞닿아 있는 중앙시장 및 안성맞춤시장 상인회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자매결연 체결 후 매월 둘째·넷째주 수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하여 경찰서 직원들의 시장 방문, 식사 및 필요 물품 구매활동 등을 권장하여 전통시장·상점가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시장 상인들과 소통을 통해 건의사항을 청취하여 시장주변 순찰활동과 서민생계 침해형 범죄를 적극 신고토록 홍보하는 등 범죄예방활동도 병행 할 예정이다.
김동락 안성경찰서장은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든시기를 보내고 있는 자영업자들에게 국가기관인 경찰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동참하고, 시민의 안전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