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당대표 원유철 "공관위 새로 구성"…사무총장 염동열 "시행착오는 미래한국당 길 막는 장애물 될 수 없어"

2020-03-20 12:02:02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20일 미래한국당의 신임 당대표로 원유철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취임했다. 갈등의 핵심에 있었던 공천관리위원회 역시 이르면 이날 새로 구성될 예정이다.

원 대표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임고문에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사무총장에 염동열 의원, 정책위의장에는 김기선 의원으로 결정이 됐다"고 밝혔다.

최고위원으로는 장석춘·정운천 의원이 포함된다.

원 대표는 공관위와 관련해 "지금 다른 당의 지도부 의원들이 공천과 관련된 업무 보고를 받고 계신다"며 "보고를 다 받으면 바로 조치를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관위는 새롭게 구성을 하겠다"고 선언했으며 공관위원장을 포함해 새로 구성을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출범 시기에 대해서는 "빠르면 오늘 중"이라고 덧붙였다.

당선권인 20번 내의 순번이 달라질 것인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새롭게 구성되는 공관위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명단이 바뀌면 가만 있지 않겠다고 발언한 데 대한 질문에는 "그간 한선교 대표와 공병호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공관위원들이 많이 수고하셨고, 애쓰셨다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금은 어쨌든 새로운 지도부가 출범하고 새로운 공관위가 구성되는 상황인 만큼, 면밀하게 검토를 다시 할 것"이라고 답했다.

원 대표는 이날 첫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미래한국당의 당면한 목표는 오직 4·15 총선 뿐"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국민들은 지금 코로나 19로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길게 줄을 서는 촌극이 벌어진다. 주가가 폭락하고 실업자가 넘쳐난다"며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는 것 말고 우리에게 다른 목표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보수 진영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부당함을 국민에게 호소하고 온몸으로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 미래한국당의 시간표와 나침반은 오직 총선 승리를 향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의 창당과 운영은 정당 역사상 한번도 가지 않은 길이었다. 단계를 밟아 성장하는 길에 피할 수 없는 시행착오도 거쳐야 했다"며 그간의 갈등을 에둘러 표현하기도 했다.

원 대표는 "그러나 이런 시행착오는 문재인 정권에 대항해 더 큰 승리의 길을 가기 위한 통과의례에 불과할 뿐, 미래한국당의 길을 막기 위한 장애물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신속하게 미래한국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체제를 정비하겠다. 더 큰 하나를 위한 두 개의 길은, 너와 나의 길이 아닌 국민 모두를 위한 길이어야 함을 여기 있는 저부터 반드시 명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은 시대가 요구하는 국회가 되도록, 국민이 원하는 정당이 되도록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외교 및 안보를 바로 세우겠다. 유능한 청년과 여성들을 영입하고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만들겠다"고 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