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신종코로나19’확산방지 강화

2020-02-24 16:04:37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IBS중앙방송=호남본부】한성일기자 = 최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국내 감염병이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해경이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는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되면서 경비함정 대응수칙과 의무경찰 휴가와 면회를 전면금지 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경비함정·파출소등 대외 민원부서의 업무를 제한하고 출동 전후 방역세척과 해상 유입에 따른 후속대책을 집중 시행된다.

이에 해경은 ▴청사출입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안내문 협조 ▴해상을 통한 감염병 유입차단▴파․출장소 민원인 접촉 최소화 ▴내․외국적 선박 대면검문 지양 ▴전 직원 마스크착용 ▴섬 도서지역 해상 응급환자 이송시 대응매뉴얼 준수 등 바이러스 질병에 따른 예방안전 분야다.

정영진 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되고 있다”며“불특정다수인이 많은 곳에는 당분간 출입을 금지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관리에 만전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목포해경은 오전 해양경찰청장이 주재하는 전국 지휘관 화상회의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강화해가고 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