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소방, 정월대보름 특별경계근무 실시

2020-02-07 08:12:16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변수남)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변수남)는 이번 정월대보름 기간 동안
건조한 날씨가 계속됨에 따라 산불 등 화재예방을 위해 2월 7일부터
2월 9일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고 정월대보름 당일 풍속 7m/s 이상으로
다소 강한 바람이 예상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확산되고 있어
화재예방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마을단위 행사로 치러지는
달집 태우기 행사장에 대해 행사 자제를 요청하고 있으며

정월대보름 기간중 발생하는 각종 재난에 대비하여 소방관서장을
지휘선상에 근무토록 하여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하였고,
화재 초기 우월한 소방력 동원을 통해 화재피해 최소화 및 산불 등
화재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특히, 작년 송정해수욕장 달집 태우기 행사 시 유증기 폭발로
인해 3명이 부상을 당한 사고와 관련하여 행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행사장 주변에 소화기, 소화수를 배치토록 지도를
하고 있으며 위험사항 발생 시 현장에 배치된 소방대원에 의해
즉시 중지명령을 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여느 때와 달리 금년 정월대보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행사가 많이 취소되고 있으나 최근 부산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되어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화재예방을 위하여 개인적인 풍등 날리기 행위 금지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