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에…' 현대차 탄력휴업·기아차 감산

2020-02-04 20:36:40 by 이상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4일 0시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425명이라고 발표했다. 확진자 수는 2만438명이며, 이중 2788명은 중증 환자라고 밝혔다. 중국내 의심환자는 2만3214명이다

 

【서울=IBS중앙방송】이상우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부품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 중단 상황에 빠졌다.

현대자동차는 4일 완성차 생산라인별로 탄력적 휴업을 실시키로 했으며, 기아자동차는 감산에 나설 방침이다. 쌍용자동차의 경우 이날부터 12일까지 평택공장 생산을 중단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현대차는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해 완성차 생산 라인별 탄력적으로 휴업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세부 휴업 일정 등은 사업부별로 협의를 진행키로 했다"며 "기아차는 생산량 조정을 통해 이번주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5공장 2개 라인 중 G70, G80, G90을 생산하는 라인이 이날 오전부터 가동을 멈췄다. 

이번 사태는 중국 지방정부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춘절 연휴를 9일까지 연장함에 따라 차량 전체에 전기를 공급하는 장치인 '와이어링 하네스'를 생산하는 국내 협력업체의 중국 공장 가동이 중단된 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 그룹은 중국에 진출한 한국 부품업체 '유라코퍼레이션', '경신', '티에이치엔' 등 3곳으로부터 와이어링 하네스를 공급받아왔으며, 재고분을 일주일치 가량 비축해 왔다. 하지만 이들 업체의 중국 공장이 차질을 빚으며 부품수급 비상 상황에 처했다.

쌍용차의 경우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코리아'로부터 와이어링 하네스를 공급받아왔지만 이 업체의 중국 옌타이 공장이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하며, 부품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국내와 동남아시아 등에서 부품 조달을 확대하고, 협력업체의 중국 생산 재개 시 부품 조달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는 등 생산차질이 최소화되도록 다각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삼성증권 임은영 연구원은 이번사태와 관련, "중국 공장 가동이 오는 9일까지 중단되고 와이어링하네스 조달이슈로 현대·기아차 한국공장도 2~3일 가동 중단이 전망된다"며 "다만 인기차종 위주 생산으로 재고조정이 가능하고, 1주일 이내 가동중단은 추후 특근으로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중국 지방정부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9일까지 춘절연휴를 연장했다"며 "10일부터 가동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안심하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