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중대 지명수배자 끝까지 잡는다.”

2020-01-28 11:09:59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경찰청(청장 김창룡)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부산경찰청(청장 김창룡)은
국민의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악성범죄 근절 및 예방을 위해중대 지명수배자* 집중 검거활동을 지방청 자체 전략과제로 선정, 연중 추진한다고 밝혔다.
중대지명수배자 강력범(살인, 강도, 성폭력, 마약, 방화, 폭력, 절도범), 다액·다수피해 경제사범, 부정부패 사범, 공소시효 임박 ▵기타 장기 미검 사건으로 신속한 검거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자
이를 위해 매월 초 경찰서장 주관으로 관서별 추적대상 선정 및 수사전담팀을 편성하여 집중적으로 검거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본 계획 관련 부산동래서는 사기죄로 6년간 도주하면서 ‘19년 경찰청 중요지명수배자로 공개수배중이던 A씨를 경남에서 검거 구속 송치하였음
검거과정에서는 적법절차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검거한 후에도 변호인 조력권 및 심야조사 금지 등 인권보호 조치도 확행한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중대 지명수배자의 선제적 검거를 통해 수배자가 도주 중 저지르는 추가범행을 억제·예방하고, 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검거·처벌된다는 인식을 심어줌으로써 범죄억제 효과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경찰청은 수사구조개혁 등 변화하는 수사환경에 발맞추어 국민이 바라는 주체적이고 책임있는 수사경찰상을 정립하기 위해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는 데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