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소방, 2019년 화재피해 대폭저감

2020-01-21 11:34:28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  지난해 부산에서는 화재가 1일 평균 7건(3.6시간 마다 1건) 발생하여 약 0.35명의 인명피해와 1천 7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변수남)에서는 지난 해 2,440건의 화재발생으로 인명피해 130명(사망9, 부상121), 재산피해 62억원(부동산 23억원, 동산 39억원)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월 평균 203건, 인명피해 11명, 재산피해 5억원이다. 
화재안전특별조사, 주택화재 저감을 위한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확대(전체 580,398가구 중 326,183가구/ 56.2%)로 2018년도 대비 인명피해는 13명(9.1%) 감소했는데, 특히 사망자는 2018년 14명에서 9명으로 대폭 줄었다. 또한 소방출동로 확보를 통한 화재현장 도착시간 단축, 현장맞춤 소방훈련 강화로 재산피해도 전년대비 48억원(43.5%) 감소하였다.
2019년 화재발생 원인은 부주의가 53.5%(1,306건)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27.7%(676건), 미상 7.5%(183건), 기계적 요인 6.5%(159건) 순이고,  화재발생 장소로는 음식점, 산업 및 판매시설 등 비주거 시설이 38.0%(928건), 공동 및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이 33.0%(806건) 순이었다.



화재예방활동으로 담배꽁초, 불장난, 용접, 교통사고, 빨래삶기 등 부주의 화재와 실화는 매년 줄어들고 있으나, 전기기기 사용증가 등 사회적 요인 변화와 관련된 전기․기계․화학적 요인 화재는 매년 증가(2018년 26%, 2019년 9%)하고 있다. 
인명피해는 주거 시설 48.5%(63명), 비주거 시설 38.5%(50명), 차량 등에서 13%(17명)가 발생하였고, 50~60대가 39.2%를 차지했는데, 계절별로는 봄철에 30.8%(40명), 시간대로는 활동시간이 많은 13시부터 19시 사이에 32.9%(804건), 인명피해는 난방기구 사용이 많고 화재인지가 늦은 취침시간대인  21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사이에 33.8%(44명)로 집중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담당은 “2019년부터 화재조사분석실 상시운영으로  화재원인관련 시료분석과 합동감식 확대로 원인미상 화재가 2018년 239건에서183건으로 23.4%나 줄어드는 등 원인 규명률이 증가하고 분석기술이 발전하여 언론홍보를 통한 선제적 화재예방이 가능해지고, 소방특별조사․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등으로 부산의 화재건수 및 피해는 감소 추세이지만 한순간의 부주의로 대형화재가 발생할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며 “안전한 부산을 위하여 통계분석 자료를 반영, 한발 앞선 화재예방 대책 수립 및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