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동학원 비리' 돈 전달책 1심 선고…조국 수사 첫 판단 지원자 금품 받아 조국 동생에 전달

2020-01-10 10:17:33 by 김익론기자 기사 인쇄하기


'웅동학원 의혹' 조국 전 법무부장관 동생 조모씨가 지난해 10월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서울=IBS중앙방송】김익론기자 =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에게 금품을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연루자들에 대한 1심 선고가 10일 내려진다. 지난해 8월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시작된 후 관련 사건에서 내려지는 첫 사법 판단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홍준서 판사는 10일 오전 10시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된 박모(52)씨와 조모(45)씨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 열린 결심 공판에서 박씨에게 징역 2년에 추징금 3800만원을, 조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추징금 25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단순한 취업 로비 사건이 아니고 공정성을 사고판 중대한 범행"이라며 "조 전 장관 동생과 박씨, 조씨의 행위로 인해 교직이 매매 대상으로 전락하고 신뢰와 진실을 배워야 하는 웅동중 학생들의 권리가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당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하다 보니 이성적으로 판단하지 못하고 도덕심을 상실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조씨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한 것 같아 정말 잘못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조씨와 함께 2016년 웅동중학교 정교사 채용 당시 조 전 장관 동생에게 건네받은 문제지 내용을 지원자에게 알려준 뒤 합격 대가로 1억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씨는 2017년 채용에도 조 전 장관 동생과 공모해 8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박씨는 지난 8월20일 웅동학원 채용비리 사건이 불거지자 형사고발 등에 대비해 조씨에게 허위내용의 사실확인서를 받고, 필리핀에 나가있으라며 조씨에게 도피자금 300만원을 건넨 혐의도 받는다.

한편 웅동학원 관련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전 장관 동생 측은 채용비리 혐의와 관련해 1억원을 받은 사실만 인정하고 나머지 혐의는 모두 부인하고 있다. 조 전 장관 동생 사건의 첫 공판은 오는 20일에 열릴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